독일 3분기 0.1% 역성장…금리, 인플레 압박에 소비부진

모네타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독일 3분기 0.1% 역성장…금리, 인플레 압박에 소비부진

FX개미 0 147
1Q 제로 성장 2Q 0.2% 성장 수정돼 침체 모면 

 f851462ae3d6d41c4799540f199ac988_1698714726_2331.jpg 



독일 경제가 3분기 0.1% 역성장했지만 예상보다 덜 위축됐다. 1분기 제로성장, 2분기도 0.1% 성장한 것으로 상향 조정되면서 2개 분기 연속 위축하는 기술적 침체를 모면했다. 하지만 금리상승과 높은 수준의 지속적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민간 소비지출은 여전히 부진해 여전한 하방압력이 확인됐다.

30일(현지시간) 독일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3분기 국내총생산(GDP) 예비치는 전분기 대비 0.1% 감소했다. 팩트셋 예상 감소폭 0.2%보다는 덜 줄었다. 1분기는 예상처럼 위축되지 않았고 2분기 역시 제로 성장이 아니라 0.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기술적 경기침체를 피했다.

LBBW의 옌스 올리버 니클라쉬 이코노미스트는 AFP통신에 올해 독일 경제가 "우려했던 것보다 조금 더 낫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전체적 그림은 바뀌지 않았다"며 "독일 경제는 가까스로 수면 위에 있다"고 지적했다. 독일 경제는 올해 3분기와 4분기 모두 위축해 침체할 위험이 여전하다고 많은 애널리스트들은 예상한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이코노미스트 앤드류 케닝햄은 10월 초부터 잇달아 지표가 부진하게 나오면서 "4분기에도 GDP가 다시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달 초 독일 정부는 올해 경제가 0.4%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는 이전 전망치보다 급격히 하향 조정된 수치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독일이 2023년 주요 선진국 중 유일하게 경제가 위축되어 유로존 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독일 통계청은 가계지출 감소로 3분기 GDP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에너지 비용 상승, 제조업 부진, 소비자 물가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높은 금리가 독일 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독일 경제는 지난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플레이션, 특히 에너지 비용이 치솟은 이후 심각한 역풍에 직면했다. 에너지 소비가 많은 제조업 부문의 경기 둔화는 주요 무역 파트너인 중국 경제부진과 유로존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으로 인해 더욱 악화했다.

현재의 경제 역풍 외에도 독일은 인구 고령화에 따른 숙련 노동자 부족,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에 따른 비용 부담, 인프라에 대한 수년간의 투자 부족 등 주요 구조적 문제에 직면했다. 이러한 어려움으로 인해 1990년대 후반 통일 후유증에 시달리던 독일이 다시 한 번 '유럽의 병자'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게 될지 여부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이러한 어려움에도 독일의 노동 시장이 여전히 견고하다는 점에서 독일 경제가 유럽의 병자라는 오명은 너무 지나치다는 지적도 있다. 정부는 인플레이션 하락과 임금 상승에 힘입어 내년 경제 성장률을 1.3%로 예측하면서 경제 회복이 진행되고 있다고 판단한다.

독일의 인플레이션은 7월 6.2%에서 9월 4.5%, 10월 3.8%로 둔화했는데,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최저로 대부분 에너지 비용이 떨어진 덕분이다. 10월 에너지 가격은 2021년 1월 이후 처음으로 전년 대비 하락세를 보였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21/0007143412?sid=101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